초등생 학부모 2명 중 1명 "방과후 돌봄 필요"…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46% `찬성`

-초등 학부모 51.3% “방과후 돌봄 서비스 필요”

-가장 선호하는 돌봄 유형은 ‘초등 돌봄교실’

-초등 돌봄교실 지방자치단체 이관 46% ‘찬성’


코로나19의 장기화와 함께 맞벌이 가구의 돌봄 수요가 늘면서 초등 학부모 2명 중 1명은 방과 후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글로벌 교육 문화 기업 비상교육(대표 양태회)이 초등 학부모 교육정보 커뮤니티 맘앤톡 사이트를 통해 지난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학부모 회원 403명에게 돌봄 서비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51.3%는 `방과 후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초등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에 대해서는 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3%는 방과 후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다`, 31.3%는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보통이다`라는 응답은 17.4%였다.

그러나 `돌봄 서비스 이용 경험`에 대해서는 15.1%가 `이용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30.5%는 `현재는 이용하지 않지만 이용한 적이 있다`, 54.3%는 `이용한 적이 없다`고 응답해, 대체로 돌봄 서비스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실제 상당수 학부모는 이용해 본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가장 많은 61.8%가 `가족 내 돌봄`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대다수 학부모가 자체적인 대안으로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가운데 응답자의 18.1%는 `교내 돌봄교실 신청 자격이 되지 않아서`, 13.2%는 `지자체에 이용할 수 있는 돌봄 서비스가 없어서` 등 3명 중 1명은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지만 부득이한 사유로 이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돌봄 서비스 운영에 불만족해서` 이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9%에 불과했다.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경우 주로 이용하는 방과 후 돌봄 방법의 경우 응답자의 51.6%는 가정 돌봄을 꼽았고, 다음으로 학원 및 공부방 등 사교육 실시가 26.8%, 조부모 및 친척 돌봄이 17.9%, 기타 3.7% 순이었다.

초등 학부모가 가장 선호하는 돌봄 유형은 교육부 주관 아래 각 학교에서 운영하는 초등 돌봄교실로 55.3%를 차지했다.

이어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16.9%,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지역 아동센터 10.7%, 다함께 돌봄센터 6.7%, 기타 10.4%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부터 논란이 되고 있는 초등 돌봄교실의 지자체 이관 문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6.4%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반대한다` 21.3%, `모르겠다`가 32.3%로 뒤를 이었다.

맘앤톡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초등학교에서 돌봄 공간을 제공하면 지자체가 돌봄 서비스의 관리와 운용을 책임지는 형태의 학교 돌봄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는데, 운영시간이 기존의 초등 돌봄교실보다 2시간 연장되는 점은 맞벌이 가정에 반가운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돌봄의 공공성 보장 여부, 돌봄 전담사 처우 문제 등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어 실제 사업이 돌봄 공백을 메우는 데 얼마나 기여할지, 실효성이 있을지 등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필IT벤처팀장 jp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