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실 `차별` 폭로한 마클…500만원대 드레스도 화제

영국 해리 왕자 부인 메건 마클이 미국 CBS방송 인터뷰에서 왕실의 인종차별을 폭로한 가운데, 그가 입은 드레스도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마클은 7일(현지시간) 오프라 윈프리와 한 부부 동반 인터 방영된 인터뷰에서 뷰에 흰색 연꽃이 상반신 오른편에 수 놓인 검은 실크 드레스를 입고 나왔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으로 가격은 4천700달러(약 532만원)다.

연꽃이 새겨진 드레스를 입은 이유는 부부가 왕실에서 독립된 주체로 `재탄생`했음을 드러내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와 월간지 `타운앤드컨트리` 등은 마클이 드레스를 선택할 때 연꽃의 상징성을 특히 고려했다고 전했다. 재탄생을 상징하는 연꽃이 수 놓인 드레스를 입은 것은 `부부가 독립체로 재탄생`했고 `왕실과 확실히 분리됐음`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연꽃은 `부부의 목소리가 되살아났다`는 의미와 앞으로 태어날 둘째 아이를 의미하기도 한다고 언론들은 분석했다. 언론들은 연꽃이 가혹한 환경에서도 피어난다는 점에 주목하기도 했다.

다만 마클이 비싼 드레스를 입은 것을 두고 "드레스를 입은 사람의 피해자성과 `고통 속에서 회복하고 있음`을 나타내기에는 다소 모순이 있다"라고 NYT는 짚었다. 이날 해리 왕자는 인터뷰에 `제이크루 루드로우`의 회색 정장을 입고 나왔다. 자켓은 425달러(약 48만원), 바지는 225달러(약 25만원)다.

마클의 드레스와 함께 그가 다이애나빈 소유였던 카르티에 `다이아몬드 테니스 팔찌`를 찬 점도 주목됐다. 부부는 해리 왕자의 어머니인 다이애나빈이 부부와 함께 해줬으면 하는 마음에 이 팔찌를 착용하기로 했다고 피플지는 전했다.

마클은 아쿠아주라의 695달러(약 78만원)짜리 힐과 캐나다 브랜드인 `버크스`(Birks)의 귀걸이, 영국 디자이너 피파 스몰의 목걸이를 착용했다.

마클은 과거 두 차례 공식석상에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선물한 귀걸이를 착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빈살만 왕세자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한 배후로 지목됐다. 다만 폭스뉴스에 따르면 이 귀걸이는 애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선물된 것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