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아들 그리, 13kg 감량 후 훈남 변신 `깜짝`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가 놀라운 근황을 전했다.

그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스토리에 "블루라이트 차단!"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그리가 한 주차장에서 편안하게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뿔테 안경을 착용하고 후드를 쓴 그리는 살짝 미소를 머금고 있다. 특히 작은 얼굴과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그리는 지난 해 12월 72kg 체중에서 59kg까지 감량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그리는 카카오TV 예능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출연 중이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