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베를린영화제 세번째 은곰상…`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 수상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년 연속으로 수상 소식이 전해졌다.

홍 감독은 5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5번째 장편 `인트로덕션`으로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다. 지난해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자, 베를린에서의 세번째 은곰상이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신석호 분)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영화다.

심사위원들은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내래이션을 효율적으로 진전시키는 것 이상으로 행동과 행동 사이의 순간적인 간격을 직조하는데, 거기서 인간사의 숨겨진 진실이 갑자기 밝고 명쾌하게 드러난다"고 평했다.

홍 감독이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에 이어 다섯 번째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배우 김민희에게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도망친 여자`로 3년 만에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홍 감독의 `인트로덕션`은 공개 이후 높은 평점을 받으며 황금곰상 수상에 대한 기대도 키웠으나 각본상에 그쳤다. 이번 영화에도 연인인 김민희가 출연했다. 김민희는 프로덕션 매니저로도 이름을 올렸다.

올해 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