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사전예약자 500만명 돌파

크래프톤의 신작 모바일 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가 사전예약 500만 명을 돌파했다.

크래프톤은 구글 플레이를 통해 글로벌 사전예약을 실시한 지 일주일 만에 500만 명 이상의 사전예약자를 모집했다고 5일 밝혔다.

회사는 별도의 마케팅 활동없이 구글 플레이 단일 마켓에서 일주일 만에 거둔 성과인 만큼 배틀그라운드 IP가 가진 세계적 인기와 기대감을 입증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는 펍지 스튜디오가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직접 개발한 모바일 신작이다.

배틀그라운드의 오리지널 배틀로얄 경험을 담은 동시, 진일보한 게임성, 풍부한 콘텐츠, 그리고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 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펍지 스튜디오는 “첫 공개인 만큼 게임성을 충분히 보여드리는 데 집중했고,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어 감사한 마음뿐”이라며, “열화 같은 성원에 힘입어 더 적극적으로 전 세계 팬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개발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