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먼저, 진로가 확실하지 않다고 불안해하기보다 자신만의 흔적을 만들며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는 비교적 학과를 탐색했던 시간이 길었습니다. 학과를 정해서 1학년 때부터
준비해가는 친구들을 보면서 불안했던 적도 있지만 제 페이스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대학 생글이 통신] 전공을 찾으려는 다양한 활동으로 성장하는 모습 보여줬죠

생글생글 독자 여러분, 그리고 생글기자단 여러분 안녕하세요! 고려대 행정학과에 20학번으로 재학 중인 홍지영입니다. 합격 수기가 생글생글에 실릴 수 있게 되어 영광입니다. 학생부종합전형이 정답은 없는 정량평가이다 보니 대입을 준비하는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불안하거나 막막한 부분이 큰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진로와 내신, 대학수학능력시험까지 모두 불투명했기에 학종을 준비하는 생글생글 독자분들께 힘을 보태고자 이 글을 씁니다.
1학년 때부터 전공 정하지 않아도 불안해하지 마세요
먼저, 진로가 확실하지 않다고 불안해하기보다 자신만의 흔적을 만들며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는 비교적 학과를 탐색했던 시간이 길었습니다. 학과를 정해서 1학년 때부터 준비해가는 친구들을 보면서 불안했던 적도 있지만 제 페이스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방향성을 정하기 위해 끌리는 활동들로 범위를 좁혀나가면서 적성을 찾아가기 시작했고 그 과정이 생활기록부에 그대로 드러나도록 했습니다. 교과 수업 내에서나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도 그 점을 염두에 두고 활동했기 때문에 저의 흔적을 드러내는 도구로 세부능력특기사항 칸과 동아리 칸을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끝내 그 답은 제겐 행정학과였고, 진로를 굳힌 후에는 최대한 많이 읽고 생각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보고서를 쓰거나 발표를 하며 학과에 대한 열정을 증명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때부터는 많은 고등학생들이 읽는 권장도서보다는 쓰고 있는 보고서와 관련된 책, 행정학과 교수님이 집필한 책, 기본적인 행정윤리 책 등을 읽었습니다.

또한, 학교와 선생님을 영리하게 활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진로활동 외에도 학급자치활동, 아침토론, 인문학 콘서트, 모의유엔 등 학교 안에서 능동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활동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좋아서 시작한 교내 활동들이 생기부가 다채로워지는 데 도움을 준 것입니다. 학종이 추구하는 본질 자체가 학교에서 성장하고 공부하는 학생이라고 생각한 결과인 것 같습니다. 교내활동을 할 때 직접 예산을 지원받으려 보고서를 쓰고, 무대를 기획하고, 발표를 준비하기까지의 과정은 혼자 할 수 없는 것이기에 그 과정에서 소통 능력을 자연스럽게 드러낼 수 있기도 했고 선생님들과 더욱 친밀해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생활기록부는 내 학교생활에서의 전반적인 ‘이미지’를 드러내기도 하기 때문에 선생님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 또한 자신의 능력이 효과적으로 글로 표현되게 하기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생기부에 드러나지 않는 자신의 매력을 자소서에 담으세요
비교과 활동과 내신이 막바지에 이르면 자기소개서를 쓰기 시작합니다. 저는 자기소개서에 생기부에 기반한 내용이지만 생기부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을 쓰려고 노력했습니다. 예를 들어 1번 문항에서 ‘학업에 기울인 노력과 학습 경험’을 서술할 때, 생기부에는 독서 목록, 배운 내용, 교과 점수만을 확인할 수 있지만 자소서에서는 흥미가 생겼던 동기와 공부 방법, 참고한 책과 배운 점, 느낀 점을 전반적으로 서술할 수 있어 생기부를 보충해 줍니다. 생기부에서 못 드러냈던 자신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최종 무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비교과 활동에 진심이었다는 전제하에 자신이 걸어온 길을 정리하고 수정하다 보면 좋은 자소서가 돼 있을 것입니다.

학종 비교과와 자소서 중심으로 써서 내신과 수능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마지막까지 모든 영역에 균형 있게 최선을 다하라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내신 1점대만 고려대에 합격하는 건 아니기에 내신 따기 힘든 학교라고 하더라도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상승곡선을 그리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는 진로를 정하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내신 점수가 많이 상승한 편입니다. 포기할 뻔한 순간도 있었지만 입학해서 고연전하는 상상을 하며 버틴 것 같습니다. 이 글을 읽는 모든 독자분들께서 목표한 바를 꼭 이루시길 기원하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홍지영 생글기자 14기, 고려대 행정학과 20학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