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최강희, 오열부터 입수까지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맹활약



최강희의 열연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가족들에게는 구박데기로, 사회에서는 부당한 대우를 받고도 고개 숙이는 비정규직으로, 그야말로 `이번 생은 망했다`의 표본으로 살던 37살 반하니 역을 맡은 최강희가 17살의 나를 만난 후 세상을 향해 점점 어깨를 피고 목소리를 내며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으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최강희는 지난 3일 방송된 `안녕? 나야!` 5회에서 이레(17하니 역)의 말썽으로 언니 정이랑(반하영 역)과 경찰서에서 만나 평생의 상처로 죄책감을 안고 살던 아빠의 죽음과 관련해 모진 질타를 받고, 마음이 복잡한 채로 돌아온 집에서 아빠의 목소리가 녹음 된 테이프를 듣고 뛰쳐나와 아무도 없는 곳에서 홀로 아빠에 대한 죄책감과 그리움을 쏟아내며 오열해 안방극장을 울렸다.

이후 지난 6회에서 마음을 다잡고 회사 일에 발벗고 나서서 과자 시제품을 공수해 오던 중 물에 빠진 학생을 발견하고 질소 포장된 과자를 구명 튜브로 만드는 기지를 발휘해 망설임 없이 물에 뛰어들어 인명을 무사히 구해냈고, 동시에 얼떨결에 신제품 홍보 효과까지 얻어내며 단숨에 조아제과 스타로 등극했다.

이외에도 최강희는 이레, 김유미(오지은 역)와 선보이는 색다른 워맨스. 그리고, 김영광(한유현 역)과의 티격태격하면서도 설레는 로맨스와 더불어 다양한 이유로 계속해서 달리고 넘어지는 것은 물론, 체조 댄스와 향수를 자극하는 가요 안무 패러디까지 소화해내며 깊은 감정선과 코믹함을 오가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처럼 복합적인 감정을 적재적소에 녹이는 연기력과 몸으로 부딪히는 일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으로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들어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입증해내고 있는 최강희가 만들어갈 37살 반하니의 성장 일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안방극장에 셀프 힐링 메시지를 선사할 드라마 KBS2 `안녕? 나야!`는 매주 수, 목 저녁 9시 30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