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미국 어른을 위한 영화로 선정…세대통합상 수상

미국의 양대 영화상인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미나리`가 미국 어른을 위한 영화로 선정됐다.

미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은퇴자 단체인 전미은퇴자협회(AARP)는 4일(현지시간) 어른을 위한 영화 중 하나로 미나리를 선정하고 최우수 세대통합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한인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좇아 남부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담백하게 그려내 호평받고 있다.

특히 영화를 본 미국 이민자 사회에서는 미국에 처음으로 뿌리를 내린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를 가족애로 묶어주는 감동적인 영화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AARP는 "우리는 어른들을 위한 영화에 초점을 맞추고 수상작을 선정한다"며 "올해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영화가 풍작이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미국 어른들을 위한 영화 시상식은 오는 28일 온라인 형태로 열리며, 공영방송 PBS가 생중계한다.

AARP는 최우수 작품상에 미국의 전설적인 재즈 가수 빌리 홀리데이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미국 vs 빌리 홀리데이`를 선정했다.

감독상과 각본상은 1960년대 미국 반전 운동가들에 대한 재판을 다룬 법정 드라마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에 돌아갔다.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던 흑인 전우들의 이야기를 다룬 스파이크 리 감독의 `Da 5 블러드`는 최우수 동료상에 뽑혔다.

흑인 민권운동가 맬컴 X,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 가수 샘 쿡, 미식축구 선수 짐 브라운이 인종차별 문제를 주제로 한자리에 모였다는 가상의 이야기를 다룬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는 최우수 앙상블상에 선정됐다.

AARP는 또 넷플릭스 영화 `더 미드나이트 스카이`를 연출하고 주연을 맡은 조지 클루니를 공로상 수상자로 뽑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