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지난해 매출 1.6조원 역대 최대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20년 연결기준 매출액 1조 6,276억 원, 영업이익 3,621억 원, 당기순이익 2,404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 48%, 영업이익 337%, 당기순이익은 270% 증가한 수치이며, 영업이익률은 22%를 기록해 지난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시장의 가격 안정화 및 견조한 처방이 지속된 점, 미국에서의 주요 의약품의 처방 확대, 일본·중남미 등 글로벌 지역 내 판매 확대 등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미 지역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처방 확대가 셀트리온헬스케어 실적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지난달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는 2020년도 실적발표를 통해 `트룩시마`가 미국에서 지난해 말 기준 24%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트룩시마의 처방 확대와 더불어 동사의 실적 성장세는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

먼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 `램시마SC`가 유럽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다. 지난 달 프랑스에 신규 런칭된 `램시마SC`는 이달 스페인, 이탈리아, 벨기에, 포르투갈, 핀란드 등 유럽 주요국들에 런칭을 마칠 계획이다.

또한 지난달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판매 허가를 획득한 고농도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CT-P17)` 역시 올해부터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출에 본격 반영될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기존 제품의 판매 지역 확대와 신규 제품 출시,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판매 등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 확대와 이익 개선을 이끌 주요 이벤트들을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도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