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기아와 제휴해 전기 택시 도입…200만원씩 구매 비용 지원

카카오모빌리티가 전기 택시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가맹 택시인 `카카오T블루` 신규 가입 희망 개인택시 또는 대차를 희망하는 기존 회원을 상대로 전기 택시 지원 프로그램을 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 50대를 선정해 대당 200만원씩 차량 구매 비용을 지원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전기 택시는 탄소배출 절감 효과뿐 아니라 운전 편의성과 경제성, 승차감과 소음 등 측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비싼 차량 가격과 충전 인프라에 대한 우려 등이 걸림돌이다.

기아자동차의 니로 전기차는 프레스티지 등급 기준 친환경차 세제 혜택 적용 가격이 4천780만원이다. 올해 서울시가 지급하는 전기 택시 보조금 최대 액수인 1천800만원을 적용하더라도 구매 가격이 3천만원에 이른다.

일반 중형 LPG 택시 가격이 2천만원 밑에서 시작한다는 점에 견줘보면 부담스러운 액수다.

현재 카카오T블루 가맹 택시 1만6천여대 중 전기차는 180여대로, 1% 남짓에 그친다.

이에 얼마 전 기아차와 손잡은 카카오모빌리티는 차량 구매 비용 지원을 필두로 다양한 혜택을 내세워 전기 택시 보급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초기 비용은 다소 비싸지만, 유지 비용은 저렴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200㎞를 달릴 때 LPG는 1만2천750원이 들지만, 전기차는 급속 충전 9천650원, 가정용 충전 요금은 6천840원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GS칼텍스와 제휴해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