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로브 수상 `미나리` 오늘 개봉…예매율 1위

골든글로브 수상작 `미나리`가 3일 국내에서 개봉했다.

1980년대 미국 아칸소 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정착기를 따뜻하고 담백하게 그린 영화 `미나리`는 이날 전국 445개 관에서 첫 선을 보인다.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이 전해진 지난 1일 오후부터 예매율 1위에 올라선 `미나리`는 이날 오전 현재 36.2%의 예매율을 보이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하루 늦게 개봉하는 디즈니의 신작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18.1%)과도 큰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았지만, 보편적 정서를 아름답게 그려내며 호평받고 있다.

국내 관객에게는 드라마와 영화로 친숙한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 인기 미국 드라마 `워킹 데드`로 미국에서도 인지도가 높고,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이창동 감독의 `버닝`에 출연했던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의 연기 호흡도 기대 포인트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의 아카데미(오스카) 수상 예측에서 순위권 밖에 있던 한예리도 골든글로브 수상 이후 여우주연상 후보 5위로 올라섰다.

`미나리`는 현재 버라이어티의 예측에서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후보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품상·감독상·각본상 후보 3위,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후보 4위를 기록하고 있다.
골든글로브 수상 `미나리` 오늘 개봉…예매율 1위

지난 1월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과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 이후 주목할 만한 신작이 없는 극장가는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을 전한 `미나리`가 봄바람을 불어올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지난 주말과 3·1절까지 이어진 나흘 동안의 연휴에도 극장을 찾은 관객 수는 59만2천여명에 그친바 있다.

미나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