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가 2일 대구예아람학교 제1회 입학식을 영상으로 축하했다. (청와대 제공)

김정숙 여사가 2일 대구예아람학교 제1회 입학식을 영상으로 축하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어떤 편견도, 장벽도 없이 당당하게 꿈의 날개를 펼칠 수 있는 예술의 요람이 되어 줄 것"이라며 대구예아람학교 개교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대구예아람학교는 우리나라 최초의 문화예술 중점 특수학교로서 장애학생의 맞춤형 예술교육을 위해 설립된 학교다.

김 여사는 2일 예아람학교 제1회 입학식 영상 축사에서 "오늘 입학하는 37명의 학생과 새 학교에서 새 학년을 맞이하는 68명의 전학생 여러분, 축하한다"며 "코로나로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우리들 마음의 거리는 0미터"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자신만의 속도로 천천히, 자신만의 빛깔대로 자유롭게, 자신만의 꽃들을 피워내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또 "예술은 사람들의 마음 깊숙이 닿을 수 있는 빛"이라며 "여러분이 만들어내는 반짝반짝한 빛들이 이 세상의 숨은 길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 여사의 영상 축사 배경에는 최차원 작가의 ‘바다거북과 산호’, 심안수 작가의 ‘동백꽃, 연꽃’, 김재원 작가의 ‘아기코끼리와 사자’ 등 발달장애인 작가의 미술작품이 전시됐다.
김정숙 여사가 2일 대구예아람학교 제1회 입학식을 영상으로 축하했다. (청와대 제공)

김정숙 여사가 2일 대구예아람학교 제1회 입학식을 영상으로 축하했다. (청와대 제공)

김 여사는 예아람학교에 `김유정 소설집`, `전우치전`, `그림으로 보는 어린왕자` 등 `느린 학습자를 위한 쉬운 글 도서` 20종 100여 권에 격려 메시지를 담아 기증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김 여사가 책들을 기증한 데는 학생들이 눈높이에 맞는 책을 접함으로써 더 큰 세계를 꿈꿀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우리 사회의 장애인들을 응원하는 일에 힘을 쏟아왔다. 2019년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개회식에 참석해 수화로 인사하기도 했고 지난해 11월 국립서울맹학교에서 열린 점자대회에도 직접 참석했다. 이어 12월에는 `2020 KWBL 휠체어농구리그` 시상식에 영상 축사를 보냈다.

임 부대변인은 "앞으로도 김 여사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자신만의 속도대로, 자신만의 빛깔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일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