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제휴 `모더나` 지분 매각...몸값 급등에 `잭팟`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주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후 급등하면서 이 회사의 2대 주주였던 아스트라제네카(AZ)가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고 영국 더 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모더나 지분 7.7%를 12억달러(약 1조3천500억원)에 판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주식 매각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회사 측은 언급을 거부했다. 다만 최근까지 갖고 있었다면 3배 이상의 수익이 났을 것으로 더 타임스는 추정했다. 모더나 주가는 1년 전 주당 29달러에서 한 때 185달러까지 치솟았으며 금요일인 지난달 26일 기준 주가는 154.81달러, 시가총액은 620억달러였다.

지분은 정리했지만, 아스트라제네카는 모더나와 다른 질병에서 제휴 관계는 유지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모더나 주식 매각 대금을 신약 개발과 390억 달러(약 44조원) 규모 알렉시온 인수 등에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알렉시온은 혈액 질환과 같은 희소 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희귀 난치성질환 전문 미국 제약사다.

최진욱부국장 jwchoi@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