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금리 불안에 파월 연설 `주목`…고용지표도 발표

이번 주(3월1일~5일)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금리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운 채 불안정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상승세를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인지가 여전한 관건이다.

미국의 2월 고용 등 핵심 경제 지표도 발표되는 만큼 지표에 대한 민감도도 커질 수 있다.

미 국채금리 상승이 금융시장을 새로운 국면으로 바꿔놓을 것인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 금리가 추세적으로 오른다면 투자자들의 자산 구성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특히 지난주와 같이 금리 상승 속도가 가파르면 불안감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이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5% 수준으로 올라선 가운데, 어느 속도로 얼마나 더 오를 것인지에 따라 증시의 운명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파월 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이 금리 상승을 제어할 것인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의회 증언에서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는 등 완화정책 유지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금리는 파월 의장의 발언에 다소 진정되는 듯했지만, 이내 급등세를 재개했다.

또 연준 일부 인사들은 금리 상승이 개선된 경제 전망에 따른 것이라면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평가했다.

시장 일각에서 기대하는 것처럼 장기 채권 매입 확대 등의 조치로 금리를 계속 붙잡아둘 것이란 신호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는 셈이다.

파월 의장은 오는 4일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하는 콘퍼런스에서 발언할 예정이다. 금리 상승에 대한 직접적인 경고나 대응 의지를 피력할 것인지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이 지난주 발언 내용 이상을 내놓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주 후반에는 미국의 2월 고용지표가 발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의 진정 등으로 고용이 개선됐을 것이란 전망이 우위다.

월스트리트저널 집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고용이 1월 4만9천 명 증가에서 2월에는 21만8천 명 증가로 개선됐을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6.3%로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문제는 고용이 양호할 경우 향후 인플레이션 우려가 더 커지고, 금리 상승세도 가팔라질 수 있다는 점이다. 금리가 주가를 움직이는 핵심 변수가 된 만큼 지표 호조에 증시가 불안해질 수 있는 셈이다.

고용 외에 공급관리협회(ISM)의 2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등도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지표다.

인플레이션이 관건이 된 시점인 만큼 유로존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백신의 승인 등으로 코로나19 통제에 대한 낙관론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1조9천억 달러 부양책에 대한 상원의 논의 과정도 유의해야 한다.

최저임금 인상안을 두고 상원에서는 마찰이 불거질 수 있다. 상원 사무처장은 최저임금 인상안이 예산조정을 통한 이번 부양 법안에 포함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민주당이 세제를 개편해 기업이 임금을 올리도록 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왔다. 기준 이하 임금을 지급하는 대기업에는 세금 불이익을 주고, 중소기업에는 세제 혜택으로 임금 인상을 유인하자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제를 동원한 임금 인상 시도는 기업들을 불안하게 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최저임금 문제를 뺀 나머지 부양책은 결국은 통과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