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정인선, 서른이 웹툰 작가로 ‘공감캐’ 활약 예고



‘아직 낫서른’ 정인선이 서른 살의 ‘서른이들’을 대표하는 공감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카카오 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에서 정인선은 서른 살의 웹툰 작가 서지원으로 시청자와 만났다. 정인선은 틀어 올린 헤어스타일에 후드티와 안경, 목베개, 드로잉 장갑까지 마감일을 맞추려 애쓰는 웹툰 작가로 변신해 첫 장면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첫 공개된 ‘아직 낫서른’에서는 웹툰 작가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서지원이 새로운 웹툰 기획 담당자로 15년 전 첫사랑 이승유(강민혁 분)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전 담당자의 통화에서 우연히 듣게 된 ‘이승유’라는 이름만으로 첫사랑과의 재회라는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싱숭생숭한 감정을 드러냈던 서지원은 절친인 이란주(안희연 분), 홍아영(차민지 분)의 앞에서조차 단순히 상상으로 치부하며 애써 아닌 척 자신의 마음을 포장했다.

서지원의 상상대로 새 웹툰 기획 담당자로 나타난 사람은 15년 전 첫사랑 이승유였다. 이승유를 한눈에 알아본 서지원과는 달리 회식 자리 내내 아는 내색을 하지 않는 이승유의 태도에 실망과 잠시나마 부풀어 오른 감정에 자책하며 집에 가려던 서지원. 자신을 배웅 나와 그제야 아는 척을 하며 보고 싶었다는 인사를 건넨 이승유에게 반가움과 설렘 가득한 눈빛으로 화답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정인선은 엉뚱하고 털털한 성격의 서지원에게 완벽히 스며들었다. 또한 서른 살의 서지원을 현실감 있는 대사와 감정 표현으로 그리며 현실 어딘가 있을 법한 캐릭터로 만들었다. 특히 정인선은 극 중 이승유의 태도 하나하나에 순식간에 변하는 서지원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서지원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했다.

이처럼 정인선은 ‘아직 낫서른’에서 일과 사랑에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의 대표주자 서지원 역으로 사랑, 우정, 삶 그리고 나의 모습을 솔직하고 현실적으로 그릴 예정이다. 총 15회에 걸쳐 정인선이 펼쳐낼 ‘서른이’들의 현실적인 모습이 두터운 공감대를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하는 카카오 TV ‘아직 낫서른’은 정인선을 비롯해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 백성철 등이 출연하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