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니클로 제공

유니클로의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지속 가능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한 기업의 비전과 성과를 담은 '2021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옷의 힘으로, 우리 사회를 아름답게'라는 지속가능경영 이념 아래 옷으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2006년부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행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경영 비전을 강조해 왔다.

보고서 서두에는 패스트리테일링 야나이 다다시 대표이사 겸 사장과 프랑스 철학자이자 경제·미래학자인 자크 아탈리의 화상 인터뷰 전문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인류가 추구해야 할 방향성과 패션업계의 역할에 관해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이 외에도 환경분야 스타트업의 젊은 창업자와 고등학생, 스웨덴 올림픽위원회 CEO, 꿈을 이룬 난민 등 다양한 인물과의 인터뷰로 지속 가능한 사회가 무엇인지에 대한 여러 관점과 이야기를 풀어냈다.

야나이 다다시 대표이사 겸 사장은 보고서를 발표하며 “기업은 다음 세대에게 더 나은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어떤 경영을 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행동해야 한다”며 “유니클로는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서 이러한 물음에 대한 답을 찾고 실행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다짐을 되새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지속가능경영 20년 역사와 함께 한국 유니클로의 '장애인의류리폼지원 캠페인'을 포함한 전 세계 국가 및 지역의 사회공헌 사례를 확인할 수 있다.

패스트리테일링 '2021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전문은 유니클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