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채금리 급등, 조정장 시작?…테슬라 8.6%·이항 11% 급락

미국 뉴욕증시는 22일(현지시간) 미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장을 연출했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인 1.35%대로 치솟으면서 대형 IT들이 휘청거린 여파로 분석된다.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 손쉬운 자금 대출에 의존하던 고성장 회사들이 특히 큰 타격을 받고, 주식 투자에 대한 매력이 상대적으로 감소한다.

전기차회사 테슬라 주가는 8.6% 급락해 3일 연속 내림세를 탔고, 미국 공매도 투자업체의 표적이 된 중국 드론제조업체 이항홀딩스도 11% 급락했다. 이항 측이 이날 공매도 업체의 주장을 반박하는 추가 해명을 내놨음에도 하락을 막지 못한 것이다.

`서학 개미`가 많이 투자한 이항 주가는 지난 16일 공매도 투자업체 울프팩리서치의 부정적인 보고서 발간 직후 62.7% 폭락한 뒤 반등과 재하락을 반복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뉴욕증시의 `대장주` 격인 애플도 3% 하락했고 아마존은 2.1%, 마이크로소프트는 2.7% 각각 떨어졌다.

그러나 월가의 전문가 중 다수는 국채 금리 상승을 경제 회복에 대한 확신을 반영하는 현상으로 보면서 증시가 높은 금리를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트루이스트의 최고시장전략가인 키스 러너는 "최근 국채 금리 상승을 `황소장`에 대한 위협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며 "경제회복의 초기 단계이고 통화·재정 정책이 여전히 우호적이라는 점과 강한 실적 반등, 우호적인 밸류에이션을 고려해 우리는 주식에 대한 높은 비중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