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는 오는 25일 부터 제품 일부 가격을 조정 한다고 최근 밝혔다.

가격 조정 대상은 버거류 11종을 포함해 총 30종 품목이며, 최소 100원에서 최대 300원 인상된다. 전체 품목의 평균 인상률은 2.8%다.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은 4500원에서 4600원으로 100원이 인상되며 불고기 버거는 8년 만에 처음으로 200원이 올라 2200원이다. 아울러, 탄산 음료는 100원, 커피는 사이즈와 종류에 따라 100원~300원 인상된다.

맥도날드는 닭고기, 돼지고기, 계란, 토마토와 양파를 비롯한 농산물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20~30% 급등하고, 지난 5년간 인건비 부담이 심화된 가운데 고객 부담을 덜기 위해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하는데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가격 조정에 따른 고객 부담 체감 수준을 최소화하고 그간 꾸준히 지속된 고객의 요청과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점심 할인 플랫폼 '맥런치'를 다시 도입할 예정이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