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회 테샛 수상자 발표
[테샛 공부합시다] 63회 테샛 대학 개인 대상 양승훈 씨, 고교 개인 최우수상 김지원 학생

테샛관리위원회는 최근 63회 테샛 성적 평가회의를 열고 부문별 성적 우수자를 확정해 테샛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응시자들은 개인별 자격 등급과 성적표를 테샛 홈페이지에서 출력할 수 있다.
박주현 씨 전체 수석 차지
이번 63회 테샛 대학생 부문 개인 대상은 동국대 4학년에 재학 중인 양승훈 씨가 수상했다. 2등 최우수상은 정주원 씨가 받았다. 3등인 우수상은 차지열(성균관대 4년), 이장현(경희대 4년), 김대원(경기대 4년), 김용욱(동국대 3년), 구민채(서울대 4년), 심태건(서울대 4년) 씨 등 총 6명이 받았다. 장려상은 류동오(서울대 2년), 안병우(건국대 3년), 김진엽(동국대 3년), 심선우(경희대 2년), 이승주(전주교육대 4년) 씨 등 총 5명이 수상했다.

고교 부문에는 동탄국제고 2학년에 재학 중인 김지원 학생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은 김재형(광성고 2년), 정의진(화곡고 2년), 김명회(운호고 2년) 학생 등 총 3명이 수상했다. 2등급을 받은 학생들에게 주어지는 장려상은 정선우 학생 외 3명이 받았다.

일반인 부문에는 박주현 씨가 최우수상, 박세훈, 오형석 씨 등 총 2명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박주현 씨는 전체 수석의 영광을 차지했다.
경제이론 까다롭게 출제돼
한편 63회 테샛은 이전 시험에 비해 경제이론 영역의 난이도가 까다로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이론에서 인플레이션과 관련한 비용에 대한 문항의 정답률이 30%대로 낮았다. 해당 문제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에 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을 고르는 문제였다. 옳지 않은 설명은 ‘사람들의 예상이 적응적이고 인플레이션이 사전에 예상할 수 있다면,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이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사람들의 예상이 적응적이고, 사전에 예상할 수 있더라도 인플레이션이 발생하면 명목이자율과 명목임금이 상승한다. 이에 따라 경제주체들의 의사결정과 관련된 유인 구조를 왜곡할 수 있기 때문에 경제의 효율성이 저하될 수 있다.

국제수지에 관한 문항의 정답률 또한 낮았다. 문제는 다국적 기업들이 가상의 국가 A에 투자를 크게 늘리는 추세라고 할 때, 성립할 수 없는 설명을 고르는 것이다. 다국적 기업들이 A국가에 투자를 늘리게 되면 해외로의 투자유출보다 국내로의 투자유입이 많아지기 때문에 자본수지는 흑자(+)다. 경상수지와 자본수지의 합은 0이므로 A국가의 경상수지는 적자(-)로 볼 수 있다. 경상수지가 적자이기 때문에 국내 총저축보다 국내 총투자가 많다고 할 수 있다. 반면, 정답인 ‘A국가의 정부재정은 적자이다’는 해당 질문의 내용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 그 외에 기회비용 및 암묵적 비용 계산, 수입관세와 보조금의 효과, 중앙은행의 통화량 조절 정책에 관한 문항의 정답률이 20~30%대로 낮았다.

경제시사의 경우 △과다한 부채를 축소하기 위한 수단 △인수합병(M&A) △선물계약 투자자의 손익 계산 △은행의 위험관리를 위한 충당금과 자본의 의미 이해 △미국의 첫 여성 재무장관인 ‘재닛 옐런’을 고르는 문항 등의 정답률이 30~40%대로 낮았다.

상황판단 영역은 최근 국내의 유동성이 늘어난 상황에 대해 옳지 않은 설명을 고르는 문제의 정답률이 낮았다. 작년 10월 기준 통화량(M2)이 3160조원을 넘어섰는데, 이에 대한 요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져 가계 및 기업이 차입금 조달을 늘린 상황을 서술한 기사 내용이었다. 정답은 ‘통화량 M2에는 5년 이상 유동성 상품을 포함한다’이다. M2는 광의통화로 현금·요구불예금·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을 의미하는 협의통화(M1)에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및 금융채, 시장형 상품, 실적배당형 상품 등을 포함한다.

정영동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원 jyd54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