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니클로 제공

유니클로가 보육원 아이들의 새학기를 응원하기 위한 의류지원 캠페인을 실시한다.

유니클로는 사회복지법인 남산원과 구세군서울후생원과 함께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미취학 어린이부터 중고등학생까지 100여명의 아이들에게 봄 의류 제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유니클로는 2014년부터 남산원과 구세군서울후생원 어린이들을 매장으로 초청해 쇼핑이벤트를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의류를 지원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더 큰 어려움 겪었을 보육원 아이들이 다가오는 새학기를 보다 활기차고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도록 의류지원 캠페인을 기획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유니클로는 미래의 꿈나무인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의류지원을 계속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유니클로는 '옷의 힘으로, 우리 사회를 아름답게'라는 지속가능경영 이념 아래 10년 가까이 사회 취약계층 아이들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해 오고 있다. 보육원 어린이 쇼핑 이벤트 외에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협업해 저소득층 어린이 교육비 지원사업 후원, 유기 아동 지원캠페인 등 활동을 실시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