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홈플러스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는 가운데 외부 활동이 줄어드는 대신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

홈술족의 증가는 그동안 가정에서 많이 마시던 소주, 맥주에 더해 와인 수요 증가도 불러왔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1월 와인 매출 신장률은 전년 동기에 비해 15% 높아졌으며 2월 1일부터 8일까지는 63% 급증했다.

홈플러스는 늘어난 홈술족을 겨냥해 와인 선택의 폭을 넓혀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산 와인 23종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이탈리아 부티노 와이너리에서 2대째 와인을 만들고 있는 '클라우디오 마네라의 '이탈리아 와인'을 선보인다. 누구나 이탈리아 와인을 쉽게 알 수 있도록 라벨 이름을 '이탈리아'로 지었다.

감귤과 녹색 사과 향이 톡 쏘듯 느껴지는 '이탈리아 프로세코 브룻', 프리미티보 원산지 살렌토 반도 포도 품종으로 만든 '이탈리아 프리미티보', 진한 과즙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이탈리아 풀리아 산죠베제', 이탈리아 화이트 와인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베네토 지역의 피노그리지오 품종을 사용한 '이탈리아 파비아 피노 그리지오 화이트', 피노그리지오와 피노누아 품종을 함께 사용해 달콤함을 자아내는 '이탈리아 파비아 피노 그리지오 로제', 묵직한 레드 와인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이탈리아 아부르쪼 몬테풀치아노 아부르쪼' 등 6종이다.

30여 년의 노하우를 보유한 '에노 이탈리아' 와인 3종도 준비했다. 누가 마셔도 이탈리아 와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이탈리아 와인만의 특징을 담아냈다. 부드러운 타닌으로 파스타와 함께 즐기기 좋은 '프리미티보 살렌토 로피스', 자두의 풍미를 자랑하는 '코르테 비네 멜롯', 풍성한 과일향과 부드러운 피니시를 만끽할 수 있는 '보르사리 카베르네소비뇽'을 선보인다.

프랑스 와인으로는 '퀴베 쟝 폴' 2종을 선보인다. 레드 와인 '퀴베 쟝 폴 방클루스 루즈'와 화이트 와인 '퀴베 쟝 폴 가스콘 블랑 드 블랑'으로 구성했다. 포도 생산부터 라벨 디자인까지 생산 전 과정에 참여하는 40여 년 전통의 프랑스 와이너리 '부티노'에서 탄생했다. 각각 프랑스 남부 론과 꼬뜨 뒤 론 빌라쥬 지역의 포도 품종을 사용해 풍부한 과일향을 만끽할 수 있다.

'벨르퐁땅' 4종은 프랑스의 첫 와인 생산지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와인 생산지 중 하나인 '랑그독'에서 만들었다. 허브향과 사과향의 조화가 잘 어우러진 '벨르퐁땅 소비뇽블랑', 검은 딸기향과 허브향을 느낄 수 있는 '벨르퐁땅 카베르네소비뇽', 오렌지향의 풍부한 바디감과 복숭아 맛과 향의 피니시를 자랑하는 '벨르퐁땅 샤도네', 검은 딸기의 진한 풍미가 매력적인 '벨르퐁땅 멜롯'으로 구성했다.

이밖에도 프랑스 까스텔모르 와인 2종을 비롯해 소믈리에 와인 어워드 금상을 수상한 '일 까시온네 크로세라 바르베라 다스티', 유네스코 세계문화재로 등재된 와인의 본고장 '보르도'에서 생산한 '샤토클레락 보르도 리저브 레드', 베스트와인어워드 대상을 수상한 '발리에띠 프로세코 스푸만테' 등 유럽 지역 와인 23종을 선보이며 모두 750ml, 가격은 7900원~2만8900원이다.

한우성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홈술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대형 마트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고객이 많아지고 있다”며 “선택의 폭을 넓히고 홈술의 격을 높일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품질을 갖춘 다양한 와인을 계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