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사장 백복인)가 세계적인 투자정보 제공기관인 MSCI(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가 실시한 ESG(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으로는 최고 등급인 AA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KT&G는 전세계 11개 글로벌 담배기업과 함께 MSCI의 평가를 받았으며 그 결과 지난해 A 등급에서 올해는 한 단계 상승한 AA를 획득했다. 이는 글로벌 Top3 담배 기업들보다 높은 수준으로, 특히 AA 등급부터는 산업군 내 ESG Leader로 분류된다.

MSCI는 매년 전세계 8,500여개 상장기업들을 업종별로 나눠 환경, 사회적 책임, 기업지배구조와 관련한 경영현황을 평가해 AAA에서 CCC까지 등급을 부여한다.

KT&G는 특히 '제품안전 및 품질' 분야에서 책임 있는 마케팅과 우수한 품질 관리로 11개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신설된 '기업윤리'와 '세금투명성'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으며 다양성과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 운영 또한 업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 받았다.

KT&G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KT&G의 ESG 경영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글로벌 Leader 그룹으로 편입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회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G는 우수한 지속가능경영 체제 구축을 인정받아 지난 2019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서 실시한 평가에서 지배구조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2007년부터 투명하고 정확한 ESG 정보를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고 다양한 사회적 책임활동을 공유하기 위해 'KT&G REPORT'를 발간해 오고 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