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롯데·메가박스 "3월도 개봉작에 지원금 푼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극장 3사가 영화 신작 개봉을 유도하기 위한 개봉작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국상영관협회는 이들 3사가 3월 개봉작에도 상영 부금 외에 추가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금은 2월과 동일하게 각 극장 직영점에서 관객 1인당 1,000원을 지급한다. 한국 영화와 외화 구분 없이 각 영화별로 개봉 이후 최대 2주간 영화 관객수에 따른 부금에 추가 지원금을 정산해주는 방식이다.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각 극장 위탁점은 추가 지원에서 빠지기로 했다.

2월에 진행한 신작 개봉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새해전야`, `아이` 등의 한국 영화와 `몬스터 헌터` 등 외화가 구정 연휴에 관객을 만날 수 있었다. 또한, `미션 파서블`, `빛과 철`, `고백` 등의 신작도 2월 개봉을 확정했다.

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 영화관 운영 시간 제한이 풀리고 동반인과 함께 영화 관람이 가능해지면서 극장가의 숨통이 조금씩 트이고 있다. 여기에 3월 신작 개봉작 지원 프로그램으로 더 많은 배급사들이 개봉을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상영관협회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창무 한국상영관협회 회장은 "극장들이 코로나로 인해 수천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지만 신작 개봉이 이어져야 영화업계 모두가 상생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개봉 지원 프로그램 연장을 결정해주었다"며 "국내 영화 시장 정상화를 위해 개봉을 미루고 있는 한국영화 기대작들도 하루빨리 개봉을 결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945년 11월 영화업계의 발전과 대중문화예술의 향상을 위해 설립됐다. 국내 멀티플렉스 3사를 포함해 전국의 개별 극장들도 회원사로 소속돼 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