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수출 활성화 방안 모색…수출中企 "바우처·물류 지원해달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서울 목동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제1차 중진공 수출플러스+ 자문위원회`를 열어 중소기업 분야 전문가·수출기업인들과 머리를 맞대고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자 문위원회에는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과 박주영 숭실대학교 벤처중소기업학과 교수, 송영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을 비롯해 김상욱 CJK얼라이언스 대표이사 등 기업인 4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중소벤처기업의 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수출기업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과 정책 지원의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수출기업인들은 ▲수출바우처 등 수출지원사업의 확대와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적극적인 해외마케팅 지원 ▲급격한 운임 비용 상승에 따른 물류비 지원 등을 제안했다.

이에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중진공은 올해 수출경기 활성화와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수출바우처와 물류지원 등 지원 사업의 규모를 확대하고 내실있는 사업 운영을 통해 수출기업의 동반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진공은 향후 정기적으로 자문위원회를 개최해 수출기업의 애로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수출지원 사업을 현장 맞춤형으로 개선해 정책 지원의 효과성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