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떼어낸 기아, K7 후속모델 `K8` 디자인 공개

기아는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명에서 `차`를 뗀 기아의 새 엠블럼이 적용된 첫 모델이다.

기아에 따르면 K8은 공개를 앞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해 디자인 요소 간의 대비와 조화로움을 외장 전체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돼 기아의 새로운 세대를 여는 첫 모델임을 알리고 있다.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받은 보석같은 패턴을 따라 빛이 움직이는 모습을 구현해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고 기아는 설명했다.

라디에이터 그릴 양 옆에 위치해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하는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 역시 라디에이터 그릴과 동일한 다이아몬드 패턴이 적용됐다.

전장은 5천15㎜로, 고급 요트가 물 위를 달리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유선형의 캐릭터 라인은 바퀴 주변부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룬다. 또 긴 후드와 짧은 전방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의 거리), 트렁크 끝까지 이어지는 2열 뒤쪽의 루프 라인 등을 통해 쿠페에서 느껴지는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했다.
`차` 떼어낸 기아, K7 후속모델 `K8` 디자인 공개

좌·우 리어램프(후미등)와 이를 연결해주는 그래픽으로 구성된 `리어램프 클러스터`는 입체감이 느껴지는 기하학적 조형으로 넓은 차체 폭을 강조했고, 기아 엠블럼과 K8 로고 등을 간결하게 배치한 후면부와 대비를 이룬다.

기아는 새로운 차명 K8에 걸맞은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 주행 보조 기술 등을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