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TOP6, 생애 첫 팬미팅 성료…눈과 귀 사로잡는 `뽕` 퍼포먼스



`미스터트롯` TOP6가 생애 첫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지난 14일 오후 TV조선 틱톡을 통해 생애 첫 합동 온라인 팬미팅 `고백`을 개최했다.

이날 팬미팅은 시작과 동시에 3만 3천 명이 동시 접속해 `미스터트롯` TOP6를 향한 대중들의 열렬한 관심을 입증했다. 오프닝 후에는 동시 접속자 4만4천 명을 돌파하며 고공 행진했고, MC 붐은 "고척돔은 꽉 채워도 이 인원은 다 못 들어올 것"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TOP6는 다채로운 개인 무대를 준비해 열기를 고조시켰다. 이찬원은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Take me home country roads`, `Cotton fields`를 열창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장민호는 유비스 `별의 전설`, 듀스 `나를 돌아봐`, H.O.T `캔디`, 박진영 `허니` 등 강렬한 댄스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김희재는 홍현희-김나희와 함께 `눈치제로`를 선보이며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동원은 방탄소년단 `Dynamite` 커버 댄스로 화려한 무대를 펼친 데 이어 영탁은 신곡 `이불`을 열창하며 감동을 안겼다. 임영웅은 `돌아와요 부산항에`, `L-O-V-E`, `이제 나만 믿어요`를 대학 친구들과 함께 아카펠라로 공연해 색다른 재미를 줬다. 이날 TOP6는 눈과 귀를 사로잡는 공연으로 2시간 내내 지루할 틈 없는 팬미팅을 완성시켰다.

이밖에도 TOP6는 채팅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달콤한 팬서비스로 설렘을 안겼다. 특히 밸런타인데이 당일에 진행된 만큼, 주제 `고백`에 맞는 1인칭 고백 영상을 선보이며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또한 `팬아저(팬 아니어도 저장)` 짤을 대방출하는가 하면, 서로에 대한 익명 폭로전까지 선보이며 친근한 매력으로 즐거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진행된 온라인 팬미팅은 누적 뷰수 31만 명, 총 시청자 18만 명을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자 수는 4만 6000명을 넘어섰다. 또한 TOP6 사전 이벤트로 진행된 `찐찐 원해요` 무대 관련 투표는 최고 20만 표를 기록했고 `찐찐 궁금해요` 질문은 9만 8천 건을 달성하는 등 매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한편, 이번 온라인 팬미팅에서 선보인 TOP6의 한정판 MD 수익금은 전액 굿네이버스를 통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들을 위해 기부돼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