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자산운용은 고객의 은퇴 시점을 목표로 설정해 운용되는 타깃데이트펀드(TDF)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신상품은 신영TDF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 신영TDF2030증권투자신탁(혼합-재간접형), 신영TDF2040증권투자신탁(혼합-재간접형)으로 구성됐다.

선진국 주식부터 이머징마켓의 채권까지 다양한 자산에 분산투자하며 투자자의 생애주기에 맞춘 자산배분 전략을 수행토록 설계됐다.

신영자산운용은 효율적인 TDF 운용을 위해 세계적인 외부위탁운용 기관인 머서(MERCER)와 자문 계약을 체결했다.

머서는 다양한 국가의 TDF 설계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인의 생애주기에 적합한 자산배분 곡선(글라이드패스·Glide path)을 설계했다는 것이 운용사 측의 설명이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대표는 "TDF 상품은 은퇴 시점을 목표 시점으로 투자자들이 장기투자할 수 있다"며 "다양한 운용사의 다양한 상품을 편입해 자산별 충분히 분산된 포트폴리오로 운용되므로 분산투자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