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의 `힘`…신작 `인트로덕션`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홍상수 감독의 25번째 장편 영화 `인트로덕션`이 다음 달 열리는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제작사 전원사가 11일 밝혔다.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혜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에 이어 다섯 번째 경쟁 부문 진출이다. `도망친 여자`는 지난해 감독상(은곰상)을 받았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 청년 영호가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을 따라가는 작품이다. 신석호, 박미소,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조윤희 등이 출연했다.

카를로 샤트리안 집행위원장은 "홍 감독의 작품은 장면과 언어 사이의 공백에서 작동하는 예술의 비밀에 대한 이해를 한층 더 깊게 한다"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