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 다시 500명대 신규확진…방역 피로도 누적도 문제"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한풀 꺾이긴 했지만, 여전히 감염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반복되고 있다며 국민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 코로나19 발생 상황도 전체적으로는 느린 감소 추세에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그러나 "방역당국 실무자의 입장에서는 살얼음판 같은 상황"이라면서 "이미 (집단감염을) 경험한 시설에서 코로나19 발생이 반복되고, 또 하필이면 인구밀도가 높은 수도권에서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방역의 피로도가 올라가고 있는 점도 매우 아픈 부분"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5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선 "코로나19처럼 호흡기나 직접 접촉 등으로 전파되는 감염병은 유행이 감소하는 시간 자체도 한 달 보름여에 걸쳐 서서히 내려오거나 더 길어질 수도 있다"면서 "그 과정에서 소규모 유행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서 군 입대 장병을 상대로 진행한 항체가 조사 결과 상당히 높은 양성률을 보였는데 이는 결국 지역사회 내 조용한 전파가 상당히 (누적돼)있다는 뜻"이라며 "조금이라도 해이해지거나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수칙 준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엔 언제든지 소규모의 (환자) 증가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코로나19 대응의 핵심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면서 "가장 확실한 물리적 방법인 거리두기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관건이며, 이달 중 시작될 백신 접종도 사실상 거리두기의 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집단감염) 발생을 경험한 환경이나 시설에서 더는 발생이 없다면 향후 과감하게 거리두기를 조정하고 변경할 수 있겠지만, 아직은 조금 더 노력하면서 철저히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설 이후의 코로나19 유행 양상은 이번 연휴 동안 우리의 의사 결정과 행동의 결과"라며 "`우리 가족은 괜찮겠지` 또는 `우리 고향집은 괜찮겠지` 하는 방심이 또 한 번의 전국적인 유행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직 고향 방문이나 모임, 이동이나 여행을 결정하지 못한 분들은 지금의 감염(확산)세에 경각심을 갖고 계획을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권 부본부장은 해외발(發)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선 "변이 균주가 국내에 전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억제할 것"이라며 "우리 기술로 개발돼 조건부로 허가를 받은 항체치료제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설 연휴 첫날 다시 500명대 신규확진…방역 피로도 누적도 문제"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