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생애최초 특공 확대... 평택지제역자이 분양 앞둬

경기도 평택이 젊어지고 있다. 경기도 평택시는 30~40대 수요자의 비중이 많은 젊은 지역으로, 지난 2일부터 적용된 부동산 정책 개정안에 의해 희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신혼부부 및 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여건이 20~30% 완화되면서 주로 해당되는 3040세대가 청약 시 좀 더 혜택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2일부터 신혼부부와 생애최초 특공 소득요건이 완화된다. 개정안 시행 후부터는 우선공급 비율을 물량의 70%로 조정하는 대신 일반공급을 30%로 늘리게 된다.

아울러 일반공급에 한해서만 소득기준을 140%(맞벌이 160%)까지 완화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3인 이하 가구 기준 세전 소득이 월 778만원(맞벌이 888만원) 이하라면 신혼부부 특공에 지원할 수 있게 돼 실수요자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혼부부 특공에서 공공분양주택 역시 이달부터 세분화될 예정이다. 우선공급은 기존 소득요건과 같은 100%(맞벌이 120%) 이하를 적용하고, 일반공급은 130%(맞벌이 140%)까지 확대된다. 신혼희망타운은 일괄적으로 130%(맞벌이 140%) 이하를 적용한다.

생애최초 특공의 소득요건도 완화해 3040층에 대한 문이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공분양주택과 민영주택의 생애최초 특공 소득여건의 경우 기존에는 각각 100% 이하, 130% 이하였다. 개정안에 의해 이달 2일부터는 기존 소득요건을 충족할 경우 공급물량의 70%를 우선 공급하고, 나머지 30% 잔여물량에서는 공공분양주택 130% 이하, 민영주택 160% 이하도 지원이 가능하도록 소득요건이 변경됐다.

평택의 경우 3040 세대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평택시청에 따르면 평택의 30~40대 인구 비중은 지난해 12월말 기준 32.5%로, 경기도 전체 평균(30.0%)을 웃돈다. 즉 신혼부부 혹은 생애최초 특공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큰 수요자가 많은 지역이다. 여기에 20대 인구수까지 더하면 절반에 가까운 46.1%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도 평택시는 30~40대 젊은 세대의 인구 비중이 큰 지역으로, 아파트 청약시장에서도 이들의 강세가 돋보이고 있다"며 "이달 2일부터 신혼부부 및 생애최초 특공 소득요건이 크게 완화되면서 평택 분양시장에서도 3040세대의 움직임이 올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에서 올 상반기 분양을 앞둔 단지가 있다. GS건설은 올 2월 경기도 평택시 영신도시개발지구 A3블록에서 `평택지제역자이`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7층, 10개동, 전용면적 59~113㎡ 총 1,052세대로 조성된다. 수서발고속철도(SRT)와 수도권지하철 1호선 이용이 가능한 평택지제역을 도보권으로 이동할 수 있다. 평택지제역은 지난달 착공에 들어간 수원발 KTX 직결사업(2024년 공사완료 목표)의 호재까지 누리게 될 예정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