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X 패듯이 때렸다"…요아리, 일진·학폭 의혹

`싱어게인` 결승을 앞둔 가수 요아리(본명 강미진·34)의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어게인`에서 47호 가수로 출연 중인 요아리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요아리가 일진 출신이라면서 친구들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다가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K양이) 일진 출신에 애들도 엄청 때리고 사고쳐서 자퇴했으면서 집안사정으로 자퇴했다니 정말 웃음만 나온다"며 "같은 학교, 동네 살았던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텐데 뻔뻔하게 TV 나와서 노래하는 것 보니 여전하다"고 일갈했다.

A씨는 "그 친구(요아리)는 거의 짱 같은 애였고, 제 동창 친구는 (일진 무리에게) 맞아 눈부터 입부터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동창은) 그 아이(요아리)한테 맞았다고 했고, 정말 개 패듯이 맞았다고 했다. 모르는 사람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거짓말을 하면 본인 과거가 없어질 줄 알았나. 난 아직도 생생하다. 지금 와서 착하게 산다 한들 과거 자기가 했던 행동들은 다 잊고 사는 지가 궁금하다"면서 요아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관련해 JTBC 예능 `싱어게인` 측 관계자는 8일 "요아리 본인에게 확인한 바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정확한 사실관계는 제작진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요아리는 2007년 록밴드 스프링쿨러로 데뷔했으며 인기 드라마 `시크릿가든` 삽입곡인 `나타나`의 여자 버전을 불러 유명해졌다. 현재 그는 출연 중인 JTBC `싱어게인`에서 톱(TOP)6까지 진출해 이날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요아리는 일단 결승전에 예정대로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밤 10시 30분 방송.

요아리 학폭 의혹 (사진=JTBC `싱어게인`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