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증시 `잃어버린 30년` 회복…닛케이지수 2만9,000선 돌파

일본 도쿄증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8일 전 거래일 종가 대비 609.31포인트(2.12%) 뛴 29,388.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닛케이225 종가가 29,000선을 회복한 것은 1990년 8월 3일 이후 30년 6개월 만이다.

미국 추가 경제 대책의 조기 시행에 대한 기대감으로 투자 심리가 호전되고 아시아 주식시장이 대체로 상승한 것이 매수세를 자극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닛케이225는 1989년 12월 29일 종가 기준 38,915.87(장중 38,957.44)로 사상 최고치를 찍고 장기 하락세로 돌아서 약 20년 만인 2009년 3월 10일 7,054.98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2012년 12월 출범한 2차 아베 신조 정권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힘입어 본격적인 상승세를 탔다. 작년 들어 23,000∼24,000선에서 움직이던 닛케이225는 코로나19 여파로 3월 19일 연중 최저점인 16,552.83까지 밀려났다가 일본은행이 공세적인 시장 부양에 나서면서 재상승세를 탔다.

일본은행은 상장지수펀드(ETF) 매입에 연간으로 최대인 7조엔(약 74조원) 이상을 투입했다. 민간기관의 추산에 따르면 일본은행의 누적 ETF 매입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도쿄증권거래소 1부 상장기업 시총의 7% 수준인 45조엔(약 478조원)을 넘었다.

이날 도쿄증권거래소 1부 시총은 712조엔(약 7천554조원)으로 불어나 최대치를 경신했다.

(사진=시황 홈페이지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