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신축년 설을 맞아 지역 생산자의 판로 확대와 매출 향상을 돕기 위해 전국 특산물을 할인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배민의 산지 직송 서비스 '전국별미'에 입점한 특산품 100여종을 대상으로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4일까지 진행된다.

제주 뿔소라, 경남 의령 망개떡, 전남 구례 고로쇠된장, 충남 천안 병천순대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로컬푸드는 물론, 한과, 햄, 굴비 등 설 선물로 적합한 상품도 함께 마련했다.

입 안 가득 바다향이 전해지는 '제주 해녀의부엌 뿔소라(원물, 2kg)'은 10% 할인한 1만6200원, 매실 발효액이 들어가 산뜻한 '충남 당진 올미 매실한과 선물세트(1.2kg)'는 4만1400원, 달달한 고구마를 품은 '전남 해남 애돈인 고구마 스테이크(270g)'는 30% 할인한 4900원, 지리산 햇콩과 고로쇠 수액으로 만든 '전남 구례 피아골미선씨 고로쇠된장(500g)'은 1만800원이다.

그 밖에 아우내장터 상인들의 소울푸드 '충남 천안 큰엄니 병천순대(1kg)'는 25% 할인한 6000원, 섬진강에서 채취한 재첩으로 만든 '경남 하동 정성드리 재첩국(320g, 6팩)'은 2만원,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의 '전남 영광 법성포 국보굴비(40미, 1.6kg)'는 1만7900원, 감칠맛이 일품인 '경남 의령 부자망개떡(4팩)'은 2만6000원에 준비했다.

우아한형제들 권용규 가치경영실장은 “비대면 설을 앞두고 각 지역의 복을 담은 먹을거리를 많은 고객들이 한층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국별미가 지역 소상공인 판로 확대와 매출 향상을 돕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통해 지역 생산자와 공생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배민 전국별미는 지역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여 각 지역의 신선한 먹을거리를 고객이 원하는 곳까지 배달하고, 소상공인의 판로 확대를 돕는 산지 직송 서비스다.

배민이 각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협단체와 함께 꼼꼼하게 엄선하여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성과 성장성을 두루 갖춘 제주, 경남, 전남, 충남 지역의 소상공인이 입점해 있다.

무엇보다 전국별미는 그들이 생산한 제품에 대한 이야기를 풍성하게 담아 전달하는 '브랜드 스토리텔링 마케팅'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올해 전국별미는 지역 생산자 판로 개척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입점 업체를 비롯한 서비스 영역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별미에서 경남 하동 재첩국을 판매하고 있는 정성드리 이영환 사장은 “입점 전과 비교하면 주문량이 20% 정도 증가해 어려운 시기에 전국별미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남 국보굴비 한동훈 사장은 “전국별미를 통한 홍보가 효과적이라 다양한 상품들이 골고루 판매돼 매출은 늘고 재고 부담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