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신세경 종영 소감 "자랑스럽게 선보일 수 있는 작품을 하게 돼 영광"



`런 온` 신세경의 훈훈한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드디어 4일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이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방영 전부터 신세경의 약 1여 년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이자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작품이기에 종영 소식은 그 어느 때보다 아쉬움을 낳고 있다.

극중 신세경은 관성적으로 뒤를 돌아봐야 하는 영화 번역가 오미주 역으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작품마다 자신의 색으로 덧입혀 시청자들에게 인생작을 선물해주는 배우답게, 신세경은 자신의 진가를 100% 이상으로 발휘했다. 그 결과, 대중에게 높은 신뢰를 받는 배우로 굳게 자리매김했다.

`런 온`에서 신세경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었다. 우리 주변에 존재할 것 같은 청춘의 모습부터 사랑에 빠진 한 여자의 모습까지. 인물의 다채로운 면면을 실감 나게 그려내 감탄을 연발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신세경의 하드캐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섬세한 감정 표현력으로 때로는 기분 좋은 웃음을 짓게 하고, 때로는 애틋한 눈물을 맺게 하는 등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러하기에 마지막 회까지 신세경의 눈부신 활약에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종영까지 단 1회 만을 앞둔 가운데, 신세경이 6개월 간 동고동락한 `런 온`을 떠나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먼저 신세경은 "8월부터 촬영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꽤 길고 긴 여정이었는데, 많은 분들에게 자랑스럽게 선보일 수 있는 작품을 함께 하게 돼서 정말 영광이었고 아주 기쁜 시간이었다"며 진심 어린 소감으로 포문을 활짝 열었다.

이어 그는 "아주 행복하고 즐거운 현장이었고, 배우분들도 다 호흡이 잘 맞는 그런 분들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만족스러운 그런 작품을 완성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하기도.

마지막으로 "많이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셔서 또 성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인사와 함께 "앞으로 좋은 작품과 캐릭터로 여러분들 만나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신세경이 뭉클한 소감을 전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16회는 4일 밤 9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