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SKT·GS리테일 등과 `데이터 동맹` 참여

신한카드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민간 데이터댐 구축을 위한 데이터사업 얼라이언스에 참여한다.

신한카드는 SK텔레콤, 코리아크레딧뷰로(KCB), GS리테일ㆍ홈쇼핑과 손잡고 데이터사업 얼라이언스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아울러 기존 제휴관계인 홈플러스와 다날ㆍ이니시스 PG사, 부동산114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도 금번 데이터사업 얼라이언스에 참여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향후 오픈형 얼라이언스를 지속 확대해 궁극적으로는 민간영역의 모든 데이터를 수집ㆍ결합ㆍ분석ㆍ유통하는 `민간 데이터댐` 구축을 지향한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주도 공공 데이터댐 및 금융데이터ㆍ한국데이터 거래소 등과도 협력해 공공데이터와의 결합을 통한 공공정책 수립ㆍ개선 지원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한국 최고의 데이터기업들이 금번 데이터 얼라이언스에 참여하는 만큼 국내 데이터산업 발전에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인가 획득과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의 네오 프로젝트와 연계,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