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3-파주 11.6㎝…밤새 짧고 강한 눈, 출근길 엉금엉금

3일 오후부터 4일 새벽 사이 중부에 짧고 강한 눈이 내리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겼다.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쪽에 고기압이 위치한 가운데 서해 북부 해상에서 북한으로 저기압이 발달해 통과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렸다.

특히 저기압의 남쪽에서는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북쪽에서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함에 따라 이번 눈 구름대는 폭이 좁고 강하게 발달하며 우리나라를 빠르게 통과했다.

이로 인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의 강도는 시간당 5㎝ 내외로 강했고 천둥·번개가 친 곳도 있었다. 하지만, 한 지역에 강한 눈이 내린 시간은 2∼3시간으로 짧았고 일부 지역은 소강상태를 보인 때도 있었다.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대부분 3∼10㎝의 눈이 쌓였고, 기온이 낮고 바람에 의한 지형적 영향이 더해진 일부 경기 내륙은 10㎝가 넘는 적설량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6시까지 서울에는 4.3㎝(동작구 4.8㎝)의 눈이 쌓였다.

그 밖의 주요 지점 최심적설량은 경기 파주 11.6㎝, 포천 광릉 10.7㎝, 연천 중면 9.9㎝, 수원 7.3㎝, 강원 북춘천 8.9㎝, 화천 7.5㎝, 홍천 내면 7.5㎝, 철원 6.5㎝, 충남 서산 4.7㎝, 홍성 4.5㎝, 전북 무주 덕유산 5.6㎝, 장수 4.0㎝, 경남 함양 서하 3.5㎝, 거창 북상 3.5㎝ 등이다.

최심적설량은 3일 오후 5시 이후부터 4일 오전 6시까지 내린 눈 중 가장 많이 쌓였던 값을 말한다.

남부지방은 고도가 높고 기온이 낮은 일부 전북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것과 달리 그 밖의 전라도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는 등 고도와 지상 기온에 따라 서로 가까운 지역끼리도 강수 형태가 매우 다르게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