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그램, 게임처럼 배우는 비대면 온라인 코딩교육 콘텐츠 `잼S` 출시

㈜로보그램이 코딩교육을 재밌게 배울 수 있도록 3D 롤플레잉 게임제작을 통한 코딩교육용 소프트웨어 `잼S`를 개발, 내달 10일 출시한다고 밝혀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화상앱 `ZOOM` 을 통한 실시간 강의는 물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잼S로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약 30분 분량의 교육용 VOD(24편) 형태로도 제공할 예정이다.

㈜로보그램은 세명대, 순천향대, 아주대 소프트웨어(SW) 특성화 교육에 잼S를 시범 도입하고, 국내 100여 개 초·중·고교와 정규과목 도입을 협의 중이다. SW교육협회와 게임코딩올림피아드 개최를 협의하고 있고, 프랜차이즈 코딩교육학원 설립도 구체화한다.

해외 판로 개척에도 적극적이다. MWC, ICW 등 온라인 해외전시회 참가 외에도 △베트남 하노이, 핀란드 헬싱키 해외 지사화 △북미·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PCT 출원 △개별국(베트남, 핀란드) 특허출원 및 SW인증테스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성창경 CTO는 "잼S 출시 후 교육자 입장에서 편리하게 학생의 학습관리가 가능한 `로보그램 학습관리플랫폼(가칭)` 개발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현재 플랫폼 개발을 위한 R&D사업을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오는 10월 자체 개발한 학습플랫폼이 완성되면 해외 수출을 본격화한다. 목표 수출액은 5000만 불로 잡았다"며 "잼S가 세계적인 게임엔진 `로블록스 스튜디오`를 기반으로 한 점과 코딩교육 붐이 일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딩은 인간이 기계(컴퓨터, 로봇, 인공지능)에게 명령을 내리기 위해 기계가 이해하는 언어로 명령어을 만드는 일련의 작업 과정이다.

기존 코딩교육을 보면 초·중등 과정에서는 직관적인 `블록 코딩`으로 배우지만, 고교과정에서는 이진법으로 구성된 컴퓨터 언어처럼 `텍스트 코딩`으로 바뀌기 때문에 교육 난이도의 간극이 크다. 이 과정에서 학습자는 지루함과 어려움을 동반한다.

㈜로보그램은 게임을 좋아하는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교육 프로그램에 `3D 롤플레잉 게임`을 도입, 이런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잼S는 기존 블록코딩 툴(Tool)인 `스크래치`의 단점을 보완했다. 특히 프로그래밍 환경을 2D에서 3D로 업그레이드했다. 폭발, 충돌, 관성 등 다양한 물리현상까지 3D물리엔진으로 구현해 디테일을 극대화했다.

또한 학습자가 만든 맵이 단순 1인칭 시점에 그치치 않고 멀티 플레이 기능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여러명의 친구를 초대해 자신이 만든 맵에서 함께 게임을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학습자가 만든 게임은 전세계인을 대상으로 한 `로블록스 스토어`에 판매할 수 있다. 이는 학습에 큰 동기부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성창경 CTO는 "로보그램 학습관리플랫폼(LMS)이 개발되면 초·중·고교 학생 회원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라며 "이 플랫폼 회원은 코딩교육에 필요한 자료(VOD강의 등)를 자유롭게 이용하거나 반복 학습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체 개발한 플랫폼을 활용, 타 기업이 제작한 교육 콘텐츠를 탑재하는 교육플랫폼 임대사업을 병행할 것"이라며 "향후 보안과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갱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웹플랫폼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