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3차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지급되고 있지만 계속 이어지는 피해를 막기에는 매우 부족하다"며 "사회 전체적으로 손실과 고통을 나누는 현실적인 해법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 조치의 거듭된 연장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취약계층의 삶은 더욱 힘겨워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방역 조치로 발생하는 손실을 보상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 마련과 함께 그때까지 발생하는 피해에 대한 지원대책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제와 함께 정치권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에도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