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난해 사회적거리두기 따른 잠재적 임금손실 7.4%"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임금은 최대 7% 정도 줄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임금·소득분배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3∼10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잠재 임금손실률은 7.4%로 추산됐다.

거리두기가 없었을 때 경제 전체가 얻을 수 있었던 임금이 100이라면, 거리두기가 시행으로 92.6만큼만 얻을 수 있었다는 말이다. 거리두기 영향을 받는 일자리 비중을 반영한 `봉쇄조치 근무가능 지수`와 `시행기간` 등을 고려해 추정한 값이다.

지난해 3~4월 중 이탈리아·스페인 등에서 시행된 강력한 봉쇄조치(우리나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가 1개월간 시행되면, 연간 노동공급은 4.9%(해당월 기준 59%) 줄고, 임금은 연간 기준 2.6%(해당월 기준 31.2%) 줄어드는 것으로 추정됐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두 가지 요인을 함께 분석한 것이며, 2020년 누적 잠재 임금손실률이 7.4%로 집계되었지만 정부의 재정지원 등 다른 요소를 포함하면 실제 임금손실율은 더욱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삼일 한국은행 조사국 고용분석팀 차장은 "실제 임금손실은 정부 지원 등 효과로 인해 훨씬 낮을 것"이라며 "방역조치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 비용뿐만 아니라 감염병 확산 통제로 인한 장기적 편익까지 고려해야 하므로 부정적 영향은 추정치보다 상당폭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