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 허경영 "미혼에 매달 20만원 연애수당"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공약을 공개했다.

허 대표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혼자에게 매월 20만원 연애수당을 주는 연애공영제를 실시하고, 통일부와 여성부를 없애고 `결혼부`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결혼수당 1억원, 주택자금 2억원을 무이자 지원하는 결혼공영제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서울시 예산을 70% 감축해 국민 배당금을 18세부터 15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했다.

다만 자신은 서울시장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허 대표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각각 7위로 낙선했다.

(사진=중앙선관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