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판 10돈 짜리 골드바 20개, 3시간 만에 완판

편의점에서 10돈짜리 골드바가 순식간에 팔려나갔다.

이마트24는 설 선물 세트로 준비한 285만 원대의 골드바 10돈(37.5g) 세트가 이틀 연속 완판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8일 이 골드바 세트 20개가 예약판매 시작 3시간 만에 모두 팔렸다. 이마트24는 19일 50개를 더 준비했지만, 오후 5시께 모든 수량이 소진됐다.

이마트24 관계자는 "금액으로 따지면 총 2억 원 상당"이라며 "한국금거래소와 협의해 추가로 80개를 공급하기로 했고, 향후 추가 판매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각각 400개, 200개 한정 수량으로 준비한 골드바 1돈과 돌 반지 1돈 상품도 총 150개가 판매됐다.

이마트24는 편의점 상품 가운데 초고가에 속하는 골드바가 인기를 끈 것은 금이 투자 가치가 있는 프리미엄 선물로 인식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마트24는 오는 24일까지 `소 문양 골드바` 10돈과 1돈, `아기천사 돌 반지` 1돈 등 금 선물 세트 3종을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이마트24 매장에 방문해 주문하면 우체국 안심 택배로 받을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