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참하다" AOA 출신 권민아, 정신과 진단서 공개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일부 누리꾼들의 `괴롭힘 당한 증거를 공개하라`는 악플에 참담함을 표하며 의사 소견서를 공개했다.

권민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 21살쯤부터 몰래 수면제를 타먹기 시작했고 그 사람을 점점 더 견디기 힘들어지기 시작한 건 2015~2016년 사이부터였다"면서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을 다니다가 다른 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올린 정신과 진단서에는 "환자는 2016년 2월 27일부터 2018년 3월 20일까지 심한 우울감, 감정의 기복, 불안, 초조, 불면 등의 증상이 지속되어 약물치료 및 면담치료를 하였음"이라는 의사의 소견이 적혀있다.

이는 AOA 활동 시절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권민아의 진료 기록으로 보인다. 그는 "비참하고 더러워서 진짜"라는 심경을 드러냈다.
"비참하다" AOA 출신 권민아, 정신과 진단서 공개

권민아가 의사 소견서를 올린 배경에는 일부 누리꾼들이 `증거`를 보여달라`는 악플러들의 DM(다이렉트 메시지)이 쇄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권민아는 "며칠 전부터 갑자기 7, 8월 당시 사건들을 언급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제 좀 언급 안 할 때도 되지 않았나? 저 진짜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그만듣고 싶다"고 괴로움을 토로했다.

권민아는 지난해 지민으로부터 10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