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영화산업…극장업계 "2월 개봉 영화에 지원금 지급"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극장 3사가 영화 신작 개봉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국내 멀티플렉스 3사를 포함해 전국의 개별 극장들이 회원인 한국상영관협회는 이들 3사가 2월에 개봉하는 영화를 대상으로 상영 부금 외에 추가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금은 관객 1인당 최대 1,000원 수준이다. 각 극장의 직영점은 관객 1인당 1,000원, 위탁점은 500원의 개봉 지원금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 영화와 외화 구분 없이 각 영화별로 개봉 이후 최대 2주간 영화 관객수에 따른 부금에 추가 지원금을 정산해 지급한다.

이번 지원은 신작 개봉을 활성화하겠다는 차원이다. 아울러 개봉 지원금을 받은 배급사는 손익 분기점을 낮출 수 있다는 효과도 있다. 2월 한 달간 진행한 후 업계 의견 수렴을 통해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한단 방침이다.

이창무 한국영화상영관협회장은 "극장업계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한국영화시장 정상화를 위해 의미 있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제는 배급업계가 개봉으로 응답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이해관계자가 국내 영화산업의 위기 극복과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영화시장이 급속도로 침체되면서 업계 모든 분야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객이 급감하면서 대부분의 작품들은 개봉을 연기 또는 무기한 보류했고, 일부 작품은 극장 개봉을 포기하기도 했다. 극장 개봉이 줄어들자 신규 영화 제작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은 물론 영화 마케팅, 홍보 등 후방 분야까지도 타격이 커지고 있다. 극장도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임시 휴업, 폐업하는 지점이 증가하는 추세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