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이 없어서…극장업계, 2월 개봉작 관객 1인당 1천원 지원

CJ CGV와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국내 극장 3사가 영화 신작 개봉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책을 내놓았다.

CJ CGV 등으로 구성된 한국상영관협회는 2월 개봉작을 대상으로 상영 부금 이외에 추가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직영점의 경우 관객 1인당 1천원, 위탁점은 500원의 개봉 지원금을 지급한다.

개봉 이후 최대 2주간 영화 관객수에 따른 부금에 추가 지원금을 정산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신작 개봉을 활성화하겠다는 차원이다.

아울러 개봉 지원금을 받은 배급사는 손익 분기점을 낮출 수 있다는 효과도 있다.

2월 한 달간 진행한 후 업계 의견 수렴을 통해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945년 영화업계 발전과 대중문화 예술의 향상을 위해 설립됐으며 국내 멀티플렉스 3사를 비롯해 전국의 개별 극장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