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샌드박스 국내 최초 승인
-친환경 재생에너지 안정적 공급 기틀 마련


현대차그룹이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ESS 실증사업 시작


재사용 사업 영역은 국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에 대한 인허가 규정이 정립되지 않아 추진이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현대차그룹이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음으로써 본격적인 실증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실증사업은 2018년 지어진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더불어 정부에서 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의무화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의 확보 및 판매를 통해 국내 탄소 감축 활동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한국수력원자력의 협력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이번 실증사업은 향후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사업 추진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배터리의 친환경성을 제고하며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수집 및 분석되는 데이터는 국내의 관련 인허가 규정을 보다 정교화 하는데 도움이 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캐딜락코리아, 구매·유지 부담 낮출 프로모션 운영
▶ 하만, ExP 기술로 새 사용자 경험 강조
▶ [시승]다임러 6와 재규어 XJ 50주년-②주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