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만원 이상부터 보조금 지급 범위 축소
-가격 민감도 낮은 고가 수입전기차 반응 적어
-6,000만원대 위치한 테슬라 모델3 타격 커

올해 전기차 구매보조금 상한제 시행에 따라 직격탄을 맞은 테슬라 모델3 구매 예정자들이 극과극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모델3 저격한 보조금 상한제, 소비자 반응은?


6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가 지난 4일 밝힌 전기차 구매보조금 상한제 지침에 따라 6,000만원 초과 9,000만원 미만인 경우 보조금의 절반, 9,000만원 초과 시에는 보조금을 미지원한다. 책정 기준은 '가격계수'로 정했다. 공장도가격(부가세 10% 제외)과 개소세(5%), 교육세(개소세의 30%) 등이 합쳐진 수치다.

이를 적용해 보조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전기차는 테슬라 모델3와 BMW i3다. 특히 지난해 가장 판매가 높았던 모델3가 직격탄을 맞았다. 스텐다드 레인지 플러스의 경우 5,000만원대여서 대상에 포함되지 않지만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롱레인지 트림은 6,000만원 중반에 머물러 보조금 50% 미지급 대상이기 때문이다. 이 경우 지난해와 비교해 차 값으로 수 백 만원을 더 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를 두고 벌써부터 관련 동호회와 커뮤니티 상에서 여러 소비자 의견이 나타나고 있다. "50%라도 받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반응과 "예산에서 초과돼 다시 고민한다"는 의견으로 나뉜다. 이와 함께 올해 전기차 신차가 대거 출시를 앞두고 있어 이 기회에 더 기다려보겠다는 소비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으로는 테슬라코리아가 차 가격을 낮춰 6,000만원 이하 범위로 들어오지 않을까 기대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모델3 저격한 보조금 상한제, 소비자 반응은?


기존 1억원에 육박했던 고가 수입전기차는 반응이 미지근하다. 보조금 미지원 대상 차종(테슬라 모델S, 모델X, 포르쉐 타이칸, 재규어 I-페이스, 벤츠 EQC, 아우디 e-트론) 중 처음부터 보조금을 신청하지 않은 차를 포함해 판매 및 시장 자체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고가 전기차는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국고보조금 미지원에 따른 파장도 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보조금 상한제와 관련해 기업의 제품 판매 전략에도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기존 차를 구입한 소비자와 신규 소비자간의 차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합리적인 구성과 가격으로 상품성을 다듬거나 충전 시설 및 서비스 지원과 같은 별도의 혜택을 마련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