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업체들이 자체 브랜드(PB) `프리미엄 베이커리` 제품을 선보이며 `빵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집에서 즐길 식사로 빵을 고르는 사람이 늘면서 빵집에 가지 않아도 고품질 베이커리를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는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디크(BREADIQUE)`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도 지난달 24일 편의점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베이커리 라인을 출시하고 건강빵 제품 판매에 들어갔다.
`빵식` 늘자 편의점도 `고품질 베이커리` 전쟁

`브레디크`는 브레드(빵·Bread)에 규모는 크지 않더라도 퀄리티 높은 제품을 의미하는 부티크(Boutique)와 새로움과 독특함을 의미하는 유니크(Unique)의 합성어로 고품질 베이커리의 의미를 담았다고 GS리테일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 편의점에서 빵은 매년 매출이 꾸준히 성장하는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다. GS25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빵 매출이 매년 15% 이상 신장하고 있다. CU도 식빵, 모닝롤, 크루아상 등 식사 대용 베이커리의 지난달 매출(12월1일~21일)은 지난해보다 11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CU의 베이커리 전체 매출은 10% 남짓 신장했다.

GS리테일이 `브레디크` 론칭과 함께 선보이는 상품은 △브레디크 순우유식빵 △브레디크 순우유스틱빵 △브레디크 순우유모닝롤 △브레디크 레몬큐브파운드 등 4종이다.

GS리테일은 브레디크를 △식사대용 △포켓샌드 △냉장빵 △조리빵 △냉장디저트 등 5개 카테고리로 나눠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은 "고객들에게 베이커리 상품이 주식(主食)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판단해 프리미엄 빵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빵식` 늘자 편의점도 `고품질 베이커리` 전쟁

이에 앞서 CU도 지난달 24일 `샹달프 브레드` 시리즈를 출시하고 프리미엄 베이커리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허브브레드, 그레인브레드 등 브런치용 곡물빵 2종을 건강빵 콘셉트로 선보였다. 인공 감미료 대신 과일을 졸여 만든 잼과 친환경 우드 잼나이프를 곁들여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CU는 프리미엄 베이커리 라인 출시 배경에 대해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확대되면서 ‘빵식(빵+食)’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만큼 빵으로 한 끼를 해결하는 고객들이 많아졌다"며 "향후 치아바타, 포카치아, 통밀빵 등 그동안 편의점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프리미엄 빵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빵식` 늘자 편의점도 `고품질 베이커리` 전쟁

세븐일레븐도 식품영양 전문가 숙명여대 한영실 교수 맞춤식품연구실과 함께 프리미엄 베이커리 제품 2종을 출시했다.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베이커리 2종은 ‘밤단팥빵’, ‘연유크림소보로빵’으로 밤, 현미, 찹쌀, 감자, 땅콩, 마 등 6가지의 건강재료와 1등급 밀가루, 히말라얀 핑크솔트 등 고품질 원재료를 사용해 48시간 저온 숙성해 맛과 함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