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간 자동차 공유 가능한 서비스 플랫폼
-공동주택의 주차문제 해결 평가 높아

한국타이어가 자사의 사내 벤처 1호로 탄생한 새 서비스가 '신한 오픈이노베이션' 스마트홈 분야 우수팀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사내 벤처 스마트홈 분야 최종 우승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은 기술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기술 수요가 있는 기업을 연계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술 수요 기업은 4차산업 기반의 신기술 도입을 진행한다. 또 스타트업은 대기업·중견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사업 확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한국타이어의 사내 벤처인 '타운카'는 홈 IoT와 AI 분야의 성장 생태계를 구축하는 기업 '코맥스&코맥스벤처러스(이하 코맥스)'와 매칭돼 멘토링 프로그램을 지원받았다.

사내 제안 제도인 '프로액티브 스튜디오'를 통해 사내 벤처 1호로 성장한 타운카는 이번 신한 오픈이노베이션에서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유휴자원을 공유해 공동주택의 주차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그 결과 최종 우수팀으로 선정됐으며 상금 2,000만원과 상패를 수여 받았다.

타운카는 유휴시간이 많은 차를 이웃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아파트 이웃간 자동차 공유 서비스' 플랫폼이다. 자주 사용하지 않는 차를 이웃과 공유해 소유주는 수익을 얻는다. 또 차가 필요한 이웃은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보험 가입이 가능하고 불특정 다수가 아닌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에게만 이용 기회가 제공되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다. 여기에 등록 차 소유주에게 관리 솔루션을 제공해 자동차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하도록 돕는다.

한편 타운카 운영사인 주식회사 타운즈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만이 아니라 '타운'을 기반으로 하는 숨겨진 가치를 지속적으로 찾아낼 예정이다. 나아가 더 많은 유휴자원 발굴을 통해 사회의 건강한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