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AI 변액보험` 출시 2달만에 계약 2천건 돌파

삼성자산운용은 A+에셋, DGB생명과 협력하여 출시한 `A+마이솔루션AI변액연금보험`이 출시 약 2달 만에 계약 건수 2,000건, 납입조회보험료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변액보험은 보험료 중 일부를 주식, 채권 등에 투자하고, 여기서 발생한 이익을 보험금으로 받는 상품이다. 가입자 스스로 투자할 펀드를 고르고 비중을 정할 수 있지만, 개인이 급변하는 금융 환경을 일일이 분석하여 투자하기란 쉽지 않다.

삼성자산운용과 A+에셋, DGB생명이 출시한 `A+마이솔루션AI변액연금보험`은 투자자가 직접 자산 배분할 필요 없이 `AI 기반의 투자자 맞춤형 솔루션`을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는 점을 특장점으로 내세워 출시됐다.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 삼성자산운용의 로보솔루션 알고리즘 기반으로 투자가 이뤄진다. 국내외 유수 상장지수펀드(ETF)에 주로 투자하는데 KODEX 등 국내 ETF뿐만 아니라 블랙록, 뱅가드 등 해외 상장 ETF까지 포트폴리오에 활용한다. 다양한 ETF를 포트폴리오에 적극 편입해 글로벌 자산배분, 비용, 매매 등 모든 면에서 효율적이라는 게 삼성자산운용의 설명이다.

로보솔루션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섹터, 인컴, 대체 자산이 더해져 최종 포트폴리오가 완성된다. 최종 포트폴리오는 인공지능(AI)으로 담은 자산군 비중에 따라 액티브형, 밸런스형, 세이프형으로 분류돼 제공한다. 가입자는 자신의 투자 성향에 맞는 유형을 선택하면 된다.

낮은 수수료도 강점이다. 이 상품의 사업비는 업계 변액연금에 비해 계약관리비용 기준 0.7~1% 저렴하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법인보험대리점(GA)과 협업해 출시한 최초의 상품이 우수한 판매 성과를 보이면서 시장의 새로운 길을 열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 교육과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높은 운용성과를 선보이며 보험시장에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