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기후변화 관련 정보공개 반영
-친환경 연구∙개발 노력 인정받아


한국타이어가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에서 진행한 2020년도 탄소경영 '기후변화대응' 부분 리더십 등급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기후변화대응 리더십 등급 선정


리더십 등급은 기후변화대응 활동, 관련 리스크 관리 및 정보 공개가 우수한 소수 기업에게 부여하는 등급이다. CDP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등과 함께 지속가능경영의 한 영역인 기후변화대응 수준을 평가하는 신뢰 지표로 알려져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시가총액 글로벌 상위 500개 기업과 국내 상위 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한국타이어는 A- 등급으로 국내 기업 중 24개 기업에게만 부여된 리더십 등급에 선정됐다.

회사는 2050년까지 지속가능한 원료 사용 비율 100% 달성,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대비 50% 감축 등 명확한 CSR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또 UNGC(유엔글로벌콤팩트) 등 기업 지속가능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타이어 제조 과정뿐만 아니라 주행 시 타이어의 회전 저항을 최소화시켜 효율 증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낮추는 노력을 하고 있다. 단위 온실가스 감축량을 금전적 가치로 환산해 투자 과정에 반영하는 등의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한편 CDP는 전 세계 주요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와 수자원, 산림자원 분야의 환경 이슈 대응 관련 경영정보를 평가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수집된 정보는 매년 보고서로 발간되어 전 세계 금융기관의 투자 지침서로 활용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금호타이어, 슈퍼레이스 우승 기념 이벤트 마련
▶ 그린카, 코로나19 확산에 방역 및 세차 강화
▶ 라임코리아, 국내 서비스 확대에 박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